2020/11/20 11:41

육아휴직-5(요리는 주방에서만 이뤄지지 않는다) 시시콜콜한 이야기




 요리를 잘 못했다. 더 정확히 말하면 해 볼 기회가 없었다. 결혼 전에는 어머니가 해 준 밥에 의존했고 결혼 후에는 외식이나 와이프가 해 주는 음식을 먹었다.지금 생각해보니 부끄럽다. 자기 입으로 들어갈 밥도 할 줄 모르는 어른으로 성장하다니. 하지만 코로나로 외식이 제한 받고 육아휴직으로 시간이 많아지면서 자연히 요리는 내 몫이 되었다.

 요리는 4단계로 이뤄진다. 1. 구상 단계, 어떤 요리를 할 지 선정 한 후 유투브 등을 통해 레시피를 알아낸다.(선후가 반대일 때도 있다. 레시피를 보고 요리를 선정하기도 한다) 2. 재료 구입 단계, 집에 있는 재료와 집에 없는 재료를 구분 한 후 집에 없는 재료는 마트에서 구입한다. 3. 재료를 보관한다. 예를 들어 대파는 흐르는 물에 씻어 키친타월로 물기를 닦아 낸 후 락앤락에 보관하면 3주는 신선하게 유지된다. 4. 레시피에 따라 요리를 한다.

 요리는 주방에서만 이뤄지지 않는다. 주방에서만 이뤄지는 활동은 3,4단계에 불과하고 1,2 단계는 주방 바깥에서 일어난다. 실제 요리를 해보면  3,4 단계보다 1,2 단계가 시간도 더 오래 걸리고 머리 쓸일도 많다. 어떤 날은 저녁을 준비하기 위해 하루 종일 뭐하지 뭐하지 생각하기도 한다. 그래서 1,2 단계의 시간을 줄이는게 요리의 핵심이다. 그를 위해 기본적인 재료들, 예를 들어 파, 양파, 고추 등 각종 채소와 식용유, 올리브유, 참기름, 들기름 등 각종 기름, 설탕, 소금, 굴소스 등 각종 조미료는 항시 구비하고 있어야 한다. 또한 우유, 요구르트 등 아이가 찾는 간식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필수 재료 이외 주요리를 위해 구입한 재료의 재고관리는 쉬운 일이 아니다. 예를 들어 고등어 무조림을 하기 위해 고등어 2마리 1팩과 무 1개를 샀다면 실제 우리가족이 그 날 저녁에 소비하는 재료는 고등어 1마리와 무 1/4개 이다. 그렇다면 남은 고등어 1마리는 냉장 보관을 하면서 며칠 내에 구이 등으로 소비할지 아니면 과감하게 냉동 보관을 하며 후일을 도모할지 판단해야 하고, 무 3/4개는 소고기 뭇국 등 다른 재료와 조합하여 앞으로 몇 주간 소비할 계획을 대충이라도 생각해봐야 한다. 그러니 가족의 저녁 메뉴는 오늘 뭔가를 먹고 싶다는 단순한 생각의 1차 방정식이 아니라, 집 안에 있는 다양한 재료의 재고관리와 식성, 그 날의 기분 등을 종합한 고차 방정식의 해답이다.

 요리라는 중차대한 의무를 온전히 짊어지고 있어도 별 불만은 없다. 진짜 어른이 된 기분이기도 하고 가족이 맛있게 먹는 모습은 황홀하기 까지 하다. 무엇보다 재밌다. 1,2,3단계는 몰라도 4단계는 온전히 재밌다. 재료들을 순서와 양을 맞춰 기름에 볶거나 끓이면 어김없이 맛있는 음식이 된다. 매우면 청양고추나 고춧가루를 좀 줄이면 되고 싱거우면 소금이나 간장을 더 넣으면 된다. 세상 일 중 요리만큼 내 마음대로 되는 일이 있을까? 세상 일이 내 맘 같지 않아 상처 받았다면 요리라는 선연한 세계에서 치유 받으면 될 일이다. 물론 재고관리라는 난제를 뛰어 넘어야 하지만 말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